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102
어제:
543
전체:
1,806,347
사랑하는 거창고등학교 동문 여러분,

본 서명은 거창교도소 신설에 책임과 권한이 있는 29회 동문인 신성범 국회의원에게 거창고등학교 동문들의 총의를 전하기 위함입니다.

그동안 전성은 교장 선생님을 비롯한 여러 선생님들과 동문 선후배들께서 수차례 신성범 위원에게 교도소 신축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였으나,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대로 사업이 진행되면, 밀양 송전탑/제주 강정 에서와 같은 물리적 충돌 사태가 예상됩니다. 이같이 불행한 미래를 바꾸기 위해 동문들의 참여가 필요한 때입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신성범 동문은, 
1. 학교 앞 교도소 반대라는 주민들의 절절한 요구를 수용하라
1. 군민들의 총의를 모으는 지도력을 발휘하라
1. "빛과 소금"으로 대변되는 거고정신을 현실 정치에서 구현하라

향후 계획은 다음과 같습니다.
- 5/6~ 서명 제안서 및 온라인 서명 주소 배포
- 5/21 1차 마감 최소 1000명 목표
- 서명 결과로 신성범 동문 입장 표명 요구
- 중앙/지역 신문 성명서 게시 및 법무부에 서명서 제출

* 온라인 서명 사이트 : http://goo.gl/forms/CF6N6jgwn3

* 서명진행상황 알림밴드 : http://band.naver.com/n/FdhwElsA

공동제안자(기수별가나다순) : 총 67 명
표영수(4),  박대우(16), 전성애(17), 김남선(18), 조헌주(21), 표정숙(23), 이경배(24), 정금주(24), 조영주(24), 김기오(25), 신용균(26), 유보성(26), 박종묵(27), 백미향(27), 이한철(27), 유홍렬(28), 이난희(28), 방창호(29), 이이화(30), 정병문(30), 서영훈(31), 이점도(31), 최광재(31), 심규환(32), 이준균(32), 조경주(32), 김예진(33), 김현정(33), 변범식(33), 임채일(33), 김경태(34), 김홍섭(34), 조형필(35), 김영효(36), 이능섭(37), 조영자(37), 김현태(38), 고재중(39), 이민영(39), 이은희(39), 이태훈(39), 변유신(39), 정태정(39), 이성운(40), 강우석(41), 김상현(41), 변기영(42), 곽병철(43), 한양선(43), 김동현(44), 오종신(45), 김상일(46), 상지현(47), 황선우(48), 안효천(49), 이혜명(51), 임경덕(53), 한승관(54), 이재익(55), 장세환(55), 박규영(56), 김빛(57),   손동욱(58), 김재관(59), 송서현(60), 강보선(61), 문현채(62)

* (참조)교도소설립관련 자료사이트 : www.changekc.com
엮인글 :

댓글 '29'

서명부멘트

2015.05.07 21:04:05
*.242.63.25

4/22 ~ 4/30 서명부 멘트로 남겨진 글들입니다.

제발 민의를 읽으세요

이것도 사랑

씨발 쪽팔리고로..

좀 욕안먹고 잘하셔요

정의를 구현하는 멋진 정치인으로 기억되길..

교도소부지 장소 이전에 대해서 중재역할을 자처해주셨으면 합니다.

학교 옆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고려해주시기 바랍니다.

고마해라,부끄러운줄 알아야지..

하루빨리 가출한 거고정신이 돌아왔으면 합니다~

결국 돈 때문이겠죠 

학교앞 교도소는 안됩니다

교도소가 누구를 위한 건지 생각해주시고,평화로운 농촌교육도시 남게 해주십시오

시민을 두려워 하십시오

거고인이 정치인이 된다면 어떻게 살아야 할까에 고민

거짓을 업고는 한걸음도 나아갈 수 없습니다

거창군에 실시될 거창법조타운사업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주시고,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서 해당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단순한 님비가 아니래요.

몰래교도소말고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서 다시 진행하도록 하세. 교도소예정부지에서 반경1km이내에 학교가 11개가 있다구요.

거창군의 정체성을 생각해 주세요. 급식문제와 더불어 경남지역에 반새누리 정서가 심각합니다.

민주적 의사절차를 결여한 정책집행을 반드시 저지해 주십시오. 선배님.

서명부멘트

2015.05.07 21:05:02
*.242.63.25

5/1 ~ 5/5 서명부 멘트로 남겨진 글들입니다.

교육도시라고 홍보가되는 거창군에  그것도 학교가 밀접한 위치에  교도소를 설립하게되면 생각하시는 만큼이 거창군의 수익이 발생하기보다는 다른 분위기들마저도 해하게되지않을까 싶습니다.

거고정신을 생각해주세요~~~

지금 저자리에  막무가내로 밀어 부치지 마세요  꼭 부지이전 해야 합니다

다시 숙고를 해주길  바랍니다

빛과 소금의 정신을 구현해주세요.

제발 생각잘하시길. 이건 아닙니다

선배님 거창을 생각해주세요.

늘 거창을 위해 힘써주시는 선배님에게 감사드립니다. 지금은 어떠한지 모르겠으나 전에는 저와 같은 곳에 거주하셨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 누구보다 잘 아시겠지만 지리적으로 학교 앞인 것도 조금 꺼려지는 요소이지만 무엇보다 아파트가 밀집되어있는 지역인 만큼 자라나는 어린아이들도 많을 것입니다. 그 아이들이 커가면서 뉴스에서 사건 사고를 접하게 되고 또 자신의 집 주변에 그러한 사람들을 대규모로 수용하고 있는 시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한참 중요한 발달 시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잘 풀리시기 바라겠습니다.

교도소 짓지맙시다.

의원님의 가족들이 살고 있는 지역이라고 생각하시고 의정활동을 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다시한번생각해주시기바랍니다

절차적으로 정당하게 추진 부탁드립니다.

여론을 호도하지 말고 적절한 절차를 지켜주세요

거창군민을 위한 정치인이 되시길

교도소가 들어서는것은 고장의 공기를 오염시키는 일

빛과 소금의 의미를 되새겨 보시길

인간으로서 양심을 속이는것은 정말 부끄러운줄 알아야한다.

지역 주민 뜻을 잘 헤아려 주세요

신선생~~~우리 함께, 제대로 생각해 보게요!!!!!_()_

부디 거창고등학교 동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정치인으로서 군민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와 정의와 자유 평등을 구현하는 동문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교도소 없을때도 거창 잘 살지 않았나요

군민이 동의하지 않는 일을 정치적 목적하에  억지로 밀고 나가지 맙시다.

학교앞  교도소  반대

동문들의 권면을 겸허히 받으시길 비랍니다~

빛과소금이~

진실로 거창의 미래를 생각하삽니까?

초심을!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서명부멘트

2015.05.07 21:05:59
*.242.63.25

5/6 서명부 멘트로 남겨진 글들입니다.

멸사봉민 입처개진!

민의를 거스러지말고 합리적으로 처리하시기  바랍니다

고향마을 한가운데 교도소를 짓지 마세요!

빛과 소금

초심을!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언젠가는.

한번더 생각을...

그만하시고, 거창에 교도소 만들지마세요

"꾼"이아닌,"일가"를이루시길바라마지않습니다.

힘내세요

학교앞 교도소 반대합니다. 불법 대리서명으로 이뤄낸 교도소 유치 반대합니다

고향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한번 더 숙고 해주십시요

정치를 해주세요

주민들과 소통하시는 국회의원이 되시길.

부끄러움을 모르는군요

화이팅하세요

위을 조언 잘 받아 주시길

거창군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국책사업을 무리해서 추진 할 이유가없다. 거창군민은 개발과 외부자본유입 보다는 현재의 거창을 바랍니다.지역구 의원은 주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거고인이길 원하신다면

누구든지 실수도 할 수 있고, 잘못도 할 수 있지만, 잘못된 것을 알았을 때에, 과감하게 수정할 수 있는 사람이 진정 훌륭한 사람이 아니겠습니까?  거고인다운 용기있는 신성범의원이 되길 바랍니다.

귀를 잘  귀울이는 사람이  좋은 소식 좋은 사람을  만날수  있습니다.

명성과 실적을 떠나서 군민들과의 소통이 선행되길 바랍니다

학교앞 교도소 반대

때론 내가 가는 행보가 나만의 의사 결정의  넘어선 선택이여야 할 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때도 절실한 큰  용기만 있다면  또 다른 길이 있을꺼라 믿습니다.

교육도시 거창을 원합니다.

수고많습니다 ..

상식이 통하는 사회?

뜻을 같이하여 서명에 동참합니다.

시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세요

거창이라는 작은분지마을엔 교도소가 세워져서는 안됩니다.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지만 그 실수를 바로 잡지 않는것은 군민에게 죄를 짓는 것입니다. 바로 잡아주세요.

학교 앞 교도소 반대 합니다

부디 국민이 모두 이해하고 수긍할수 있도록 하시길 바랍니다

선배님의 저의를 알고 싶습니다

배움과 현실의 간극을 줄이려는 노력이 거고정신의 하나라 생각됩니다

감히 선배님께 말씀드립니다. 후배들이 이전과 같이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거창군민의 민의가 무엇인지 정확히 판단하시길..

과정이 옳아야 결과도 옳은것입니다.

철회를 부탁드립니다.

군민의 의견에 더 귀를 기울여 주십시요..

공정한 절차 부탁드립니다.

할수없는일은하지마세요ㅠ

미래를  보세요

개누리당, 거고 졸업생의 수치. 제명 요청

교육도시거창과 모교를 욕되게하지 말아다오.

욕심이 사람을 망친다

거고의 이름을 더럽히지 마시죠!!

군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바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해 보시고 정의로운 결단을 내리시길 부탁드립니다.

초심으로 ~~, 보이는 대로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jpg;*.gif;*.png;*.doc;*.hwp;*.JPG;*.PNG;*.GI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8 Find Out About Soccer By Using These Straightforward To Stick to Tips uhuwuq 2018-02-20 24
1277 Plastic Surgery And Also You - What You Should Know amukoco 2018-02-16 182
1276 Education Loan Guidance For The Present day College Student ecyciba 2018-02-15 172
1275 Straightforward Decor Recommendations Any Home owner Can Make Use Of yhusosex 2018-02-15 174
1274 Educated Suggestions Through The Professionals On School ybihyx 2018-02-14 40
1273 Monetary Assistance For Those Life-style! epujaj 2018-02-13 39
1272 Nasiona konopi ugolyxa 2018-02-12 36
1271 Our wang happens moreover smal exactly what do i ibogihi 2018-02-10 34
1270 Stylizacja włosów czata chociażby z gwarancją naturalnie każdej minuty ekekep 2018-02-07 89
1269 거창수승전화번호부에서 거창군 포탈사이트 거창정보 오픈 , 7월1일부터 이벤트 진행 [29] 거창정보 2016-06-16 3835
1268 정덕용장로님의 헌신으로 거창고가 설립되다. [42] 인천댁 2015-10-07 10148
1267 29회 신성범동문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44] 서명제안그룹 2015-07-13 14726
1266 21기 [53] 베토벤 최 2015-06-07 13851
1265 [부고]류삼용(31회) 동문이 오늘아침(5/20) 세상을 떠났습니다. [43] 류재완 2015-05-20 17663
1264 2015, 어버이날 [43] 차우 2015-05-07 10040
» 거고동문 교도소설립반대 서명에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29] 신독 2015-05-06 9126
1262 어둠 [27] 차우 2015-04-19 6050
1261 거창군 사태 자료 안내 [26] 전성애 2015-01-14 11626
1260 지금 거창에서는 2 [18] 수풀 2014-12-17 8407
1259 신성범의원에게 [32] 전성애 2014-11-28 12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