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82
어제:
2,340
전체:
2,448,141

전세대란의 주된 원인을 말하지 않는 언론. 이유는 광고주인 기업들의 이익 때문!!

 

전세 대란의 주된 원인은 은행 예금 이자가 너무나 낮아서, 전세금을 받아서 은행에 돈을 맡기면 물가보다 낮은 예금 금

 

리로 인해 돈이 줄어들기 때문에 집 주인이, 전세 놓던 집주인들의 대다수가 전세대신 월세로 받으려고 하기 때문입니

 

다.

 

 

 

그러니... 월세 물건은 늘어나고 전세 물건은 대폭 줄어드니... 전세금이 폭등 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세입자는 돈이 없어지는 월세보다 원금이 그대로 남아 있는 전세를 더 선호하다보니..

 

전세금이 폭등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은행 예금 금리를 적정선으로 높이면 물가도 잡고 전세금 폭등도 잡을 수가 있으나....

 

 신문사 입장에선 은행돈을 많이 빌려 쓰는 광고주인 기업들이 대부 받은 금리가 높아지면 기업들이 손해이니...

 

기업의 이익편에 서서 사실을 왜곡하다보니.. 진실을 보도 할 수가 없는 것이지요.

 

그러니, 다른 이유를 들먹이며.. 단순히 수요와 공급 측면만 들먹여..

 

전세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왜곡보도를 해 댑니다.

 

 

 

 이명박 대통령 역시 X인척 명의로 X신이 기업을 많이 가지고 있다보니.. 한국은행으로 하여금 돈을 엄청나게 풀어서

 

은행 대부 이자를 낮추어 X신의 기업과 다른 기업들의 이익 추구에 덕을 보이고자 하고 있습니다. 모든 게 이렇다보니..

 

 서민들과 하층민들만 손해를 항상 보는 것입니다.

 

한국만 그런 게 아니라 빈부 격차가 아주 심한 미국도 중국보다 하층민들에게 복지 혜택을

 

 제대로 주지 못하는 나라가 된지 오래입니다.

 

그래서 옛부터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말이 나오지요.

 

 

중국은 이번 설 연휴에 하층민들에게 중국의 근로자 평균 임금의 40~50%에 해당하는 돈을

 

하층민 한 가구당 설맞이 비용으로 제공 한답니다.

 

한국의 임금수준으로 치면 하층민 한가구당 60만원~100만원 이상을 주는 셈입니다.

 

중국이 한국이나 미국보다 국민 소득이 높고 더 잘 사는 나라라서 이렇게 할까요?

 

한국은 복지 혜택을 늘려줄 돈이 없고, 그렇게 하려면 세금을 더 거두어야 한다고 합니다.

 

이명박 대통령 집권시절인 지금뿐만 아니라,

 

그 이전인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정권때 부터도

 

길거리 보도블록을 해마다 교체하는 등등 수 많은 토목공사할 돈은 정부에 엄청나게 많아도

 

국민들 복지혜택 늘려줄 돈은 부족 했습니다.

 

 

......................................

 

.

[전국에 '전세대란'] '전세난민(難民)'이 떠돈다

 

도심에서 외곽으로… 아파트에서 오피스텔로… 전세난, 전국에 '도미노'

 

조선일보 | 유하룡 기자 | 입력 2011.01.26 10:13 | 누가 봤을까? 50대 남성, 서울

 

작년 말부터 30평대 전셋집을 구하던 회사원 정모(41)씨는 이달 초 경기도 용인 에 214㎡(64.8평)짜리 아파트 전세를 구

 

했다. 그의 가족은 부인·딸을 합쳐 단 3명이지만 어쩔 수없이 '대궐'같은 전셋집을 구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작년 11월

 

부터 두 달 동안 용인 일대를 헤맸지만 중소형 전세는 씨가 말랐더라"면서 "전세금(2억5000만원)이 모자라 은행 대출로

 

 4000만원까지 빌렸다"고 말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전세난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서민·중산층이 선호하는 중소형 전셋집이 동나자 대형 주택으

 

로 전세난이 옮아붙을 조짐이다. 아파트 전세 부족으로 대체 상품인 오피스텔 전세금도 덩달아 뛰기 시작했다. 서울의

 

 경우 아파트 전세금이 93주 연속으로 쉬지 않고 뛰면서 매매가 대비 전세금 비율은 5년만에 최고치를 깨뜨렸다.

 

 

◆도미노처럼 확산되는 전세난

 

현재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세난이 확산하면서 지역에 관계없이 전세금이 급등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서울 전세금은 평균 8.2% 올랐다. 특히 강남구·광진구·영등포구 등은 전세금이 10% 이상 뛰었다.

 

중소형 전세 매물 부족에서 시작된 전세난은 최근 서울 도심에서 서울 외곽으로, 다시 경기도로 도미노처럼 확산되고

 

있다. 6~7개월 전만 해도 빈집이 많았던 경기도 용인과 고양, 파주에서도 이젠 중소형 전셋집은 찾기 힘들다.

 

파주 교하지구의 B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매물로 남은 중소형은 융자가 많은 악성이거나 반전세 아니면

 

 월세밖에 없다"고 말했다.

 

 

비싼 아파트 전세금을 감당하지 못한 독신 직장인이나 신혼부부는 오피스텔로 피신하고 있다.

 

하지만 오피스텔도 상황은 비슷하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도 오피스텔 전세금은

 

 지난해 연초 대비 각각 6.2%, 5.7% 상승했다. 실제로 경기 분당 서현동 P오피스텔(75㎡)은 전세금이 1억2000만원으로

 

 지난해 9월(8500만원)보다 40% 급등했다. 마포구 공덕동 S오피스텔(46㎡)도 1억1000만원에서 3개월 만에 3000만

 

~4000만원쯤 올랐다.

 

 

◆"빚내서라도 전셋집 마련"

 

전세금이 뛰면서 빚을 내서 전셋집을 마련하는 서민도 늘어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은행권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전년(10조5000억원)보다 22% 늘어난 12조80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최근 금리 인상으로 전세금을 빌린 서민의 부담이 늘어난다는 것이다. 작년만 해도 5% 안팎이던

 

은행 전세 대출금리는 올 들어 6% 후반까지 올랐다. 1억원을 대출한 경우 이자 부담이 연 90만원쯤 늘어나는 셈이다.

 

 최근 6000만원을 대출받아 전셋집을 마련한 회사원 윤모(33)씨는 "웬만한 월급쟁이는 이제 부모 도움없이는

 

서울에서 전세 아파트 구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전세금이 매매가격을 계속 추격하면서 서울의 경우 5년 만에 처음으로 전세금이 집값의 50%를 넘는 지역도 등장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는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금 비율이 50.9%를 기록하고 있고,

 

관악구·중랑구·동대문구 등 8개 구도 50%에 육박한다. 서울의 전세금 비율은 2002~2006년까지 30%대 중반을 유지했다.

 

 김규정 부동산114 부장은 "지난 2년 사이 매매가격는 하락하고, 전세금은 급등하면서 현재 서울 아파트의 전세금 비율

 

은 평균 42%로 2005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엔 10억대 전셋집도 등장

 

최근 전세난의 원인은 기본적으로 주택 공급이 줄기도 했지만, 전세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집값 상승 기대감이 줄면서 여유있는 계층도 집을 사지 않고 전세로 남아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서울 강남에는 100㎡

 

(30평)대 아파트의 전세금이 3.3㎡(1평)당 2000만원을 넘고 있다.

 

서초동·도곡동·삼성동 등지에는 10억원을 넘는 고가 전세 아파트도 적지 않다

.

특히 전세 비수기인 연초부터 전세금이 치솟는 이유는 '가수요'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제로 전세금이 계속 오르자 3~4월에 전셋집을 찾아도 될 신혼부부까지 연초부터 전셋집 찾기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남희용 주택산업연구원장은 "전세난을 해결할 확실한 대책을 찾기는 쉽지 않다"며 "전세 주택의 수급(需給) 정보를 충

 

분히 알려 최소한 가수요가 발생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륙의 ’통큰 복지’… 中 저소득층에 설 떡값 1조7000억원

[경향신문] 2011년 01월 21일(금) 오전 11:40

 

|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가 가| 이메일| 프린트

 

중국 정부가 설인 춘제(春節)를 앞두고 저소득층 등 9000만여명에게 1조7000억원이 넘는 ‘설 떡값’을 지급하기로 했다.

 

‘양극화’에 따른 민심 잡기라는 분석이다. 중국의 이번 보조금 지급 금액은 서울시 무상급식 예산 700억원의 24배에

 

해당한다

.

중국 정부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9일 원자바오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춘제 전 도시와 농촌의 저소득 계층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정부의 보조금 지급 방침에 따라 도시 저소득층은 1인당 150위안씩, 농촌 저소득층은 1인당 100위안씩을

 

춘제 전에 받게 된다. 도시 지역 3인 가족은 450위안(약 7만6000원)을 받게 된다. 중국 저소득층의 한달 월급이

 

 1000~2000위안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적지 않은 금액이다.

 

정부는 이밖에도 건국 이전에 당에 가입한 공산당원에게는 180위안씩,

 

 은퇴를 했지만 아직 연금을 받지 못하는 노인 당원에게는 104위안의 보조금이 지급된다.

 

이번 보조금 수혜 대상은 전국적으로 8600만명에 달하며 여기에 들어갈 예산 104억위안(1조7737억원)은

 

 전액 중앙 정부의 재정으로 충당된다.

 

 

중앙 정부는 보조금 지급 방안을 철저히 마련해 반드시 설 전에 저소득층 등 수혜자들이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하라고 각 지방정부와 관련 기관에 지시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부터 시작되는 제12차 5개년 경제개발계획(12·5계획)의 기조를 ‘민생 보장과 소득 재분배’로 설정했다

 

 

.극심해진 소득 양극화와 물가 인상으로 고통받는 저소득층, 서민 등 ‘기층 인민’에 대한 민심 이반이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중국 정부는 각종 대책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0 검찰 파업의 속사정 [13] 속사정 2011-06-04 4020
1229 용기있는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박사 [12] 용기 2011-05-17 5238
1228 하늘나라 [18] 차우 2011-05-07 6156
1227 어느 분의 예언대로 “미국의 시대는 끝났다” [13] 예언 2011-04-25 4967
1226 "카이스트 100% 영어 강의는 미친짓이다" [11] 2011-04-11 5100
1225 한국 농산물도 이미 방사능 오염됐다고 생각됨 [10] 방사능 2011-04-07 4205
1224 일본 원전사고는 민영화의 참극 [8] 민영화반대 2011-04-02 3368
1223 방사능 극동지방 모두 피해 입는다 [11] 인터뷰 2011-03-29 4068
1222 한국도 90년대~ 현재까지 갑상선암 발생이 대폭 증가했다는데..그 원인은? [1] 갑상선암 2011-03-20 4075
1221 자국민 보호가 제1순위다 [7] 답답 2011-03-19 3184
1220 향후 5년간 중국의 경제성장은 과거 5년간 10%대성장에서 9%대로 낮아질듯 [10] 중국경제성장 2011-03-06 3760
1219 의미 없는 외환 보유액 [8] 외환보유액 2011-03-03 3583
1218 중국에 쟈스민 혁명이 일어나지 못하는 이유 [10] 쟈스민 혁명 2011-02-26 4863
1217 이걸보면 왜? 유대교와 기독교, 이슬람교가 세계 평화의 적인지를 알 수가 있다. [29] 맹신자들 2011-02-13 6165
1216 자업자득 때문에 피 할길이 없다. [9] 자업자득 2011-02-12 4159
1215 조선일보가 모처럼 바른 말을 한다. [9] 조선일보 2011-02-12 5039
1214 북한이 폐쇄사회라면서 어쩌면 그렇게도 잘아는지, 허위 소설을 쓰는 한국의 보수들 [11] 우습다 2011-02-11 3860
1213 다음 총선과 대선에서 한나라당이 패배한다면, 그 원인은?? [11] 한나라당패배 2011-02-10 4733
1212 복지가 왜? 필요한가? [12] 복지국가 2011-02-09 4312
» 전세대란의 주된 원인을 말하지 않는 언론. 이유는 광고주의 이익 때문 [10] 혹세무민 2011-01-26 3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