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532
어제:
631
전체:
2,086,463

2015, 어버이날

조회 수 13203 추천 수 0 2015.05.07 14:20:25

엄마, 우리엄마


세상길 다 가면

어느 곳에서 불러보오리

거칠고 따뜻한 어머니 손을 잡고

산자락 길을 따라 집으로 갈 때

그 때 그 뻐꾹새 저리 우는데

어디 가셨는가


향기로운 봄바구니 섬돌에 내려놓고

하염없이 바라보시던 그때 그 찔레꽃

저리 피었는데

지금 어디 계시는가


비오는 밤

풀들은 푸른 노래

꽃들은 노랑빨강 노래를 부르고

포근하신 손길에 잠들던 그때

그 풀들이, 꽃들이 지금도 노래하는데


어디로 가셨는가

어디에 계시는가


별들의 눈물은 꽃잎에 지고,  풀잎에 지고

엄마, 우리엄마.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270 멀리서 객관적 사실에 귀 기울입시다 secret [1] jjj 2010-05-18 6
1269 아~ 어지럽다 [3] 이귀상 2004-08-11 854
1268 중국 4대 미인의 초상화 [1] 竹石 2004-08-05 876
1267 대통령 잘못 뽑은 국민! 댓가를 치룰것이다. [2] 실업자 2004-08-10 924
1266 시스템운영자님 건의사항입니다 . . . [1] 노란호박 2004-08-02 925
1265 소모전... [8] 무하유 2004-08-11 927
1264 박정웅선배는 왜? 운영위에 20만원을 전달했으며, 운영위는 왜 이 사실을 감추었는가? [4] 하충효 2004-08-12 929
1263 [re]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지스쿨에 대해 성의를 표시해야 하지 않을까요? [1] 미소 2004-07-22 930
1262 신독군! 야술인지 외설인지는 잘 모르지만, 감각의 제국 2004-08-01 930
1261 점심 맛있게들 드셨습니까? [3] 무하유 2004-08-04 931
1260 박정웅선배님! 이 글에도 꼬리글이라는 표현이 있군요~^ [3] 하충효 2004-08-13 931
1259 논점을 바꾸지마라.. 말바꾸기 2004-08-13 931
1258 권가현! 너의 양심에게 미안한 줄 알거라! [re] [1] 2004-07-27 932
1257 현대의 대북사업 회고.. [2] 현대맨 2004-08-06 932
1256 거짓말은 거짓말이기 때문에 일관성을 상실할 수 밖에 없다. #두 가지의 예증 [17] 테오도라키스 2004-08-12 932
1255 동문선후배님께 드리는 제안 [7] 임채일 2004-08-13 932
1254 운영위는 박정웅 선배로부터 받은 20만원에 대해서 변명해야 한다. [2] 하충효 2004-08-13 933
1253 큰 스님이 말씀하셨다. [1] 유머 2004-07-28 934
1252 이철구동문이 작성한 운영위원 희망서에 대한 몇 가지 의문. [12] 익명 2004-08-13 934
1251 박정웅선배님!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4] 하충효 2004-07-18 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