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107
어제:
684
전체:
1,927,534

2015, 어버이날

조회 수 10620 추천 수 0 2015.05.07 14:20:25

엄마, 우리엄마


세상길 다 가면

어느 곳에서 불러보오리

거칠고 따뜻한 어머니 손을 잡고

산자락 길을 따라 집으로 갈 때

그 때 그 뻐꾹새 저리 우는데

어디 가셨는가


향기로운 봄바구니 섬돌에 내려놓고

하염없이 바라보시던 그때 그 찔레꽃

저리 피었는데

지금 어디 계시는가


비오는 밤

풀들은 푸른 노래

꽃들은 노랑빨강 노래를 부르고

포근하신 손길에 잠들던 그때

그 풀들이, 꽃들이 지금도 노래하는데


어디로 가셨는가

어디에 계시는가


별들의 눈물은 꽃잎에 지고,  풀잎에 지고

엄마, 우리엄마.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270 가을 [4] 차우 2010-10-27 30998
1269 걱정마! 우린 박근혜계야 [4] 일보전진 2010-05-29 28014
1268 신성범의원에게 [32] 전성애 2014-11-28 22344
1267 거창군 사태 자료 안내 [26] 전성애 2015-01-14 19771
1266 [부고]류삼용(31회) 동문이 오늘아침(5/20) 세상을 떠났습니다. [1] 류재완 2015-05-20 19690
1265 역사에 비춰 본 거창고등학교 이야기 / 전성은 선생님 강연 [9] 졸업생 2010-06-29 19676
1264 하충효님께 질문합니다. [9] 충효사랑 2004-06-16 19475
1263 지금 거창에서는 2 [18] 수풀 2014-12-17 16327
1262 29회 신성범동문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44] 서명제안그룹 2015-07-13 16200
1261 21기 [3] 베토벤 최 2015-06-07 15160
1260 욜라 더우시죠? 씨원한 맥주 한 캔씩 어때요? [4] 딜팽이 2008-06-26 14562
1259 월트 교수의 착각 [17] 미군철수 2011-10-09 14304
1258 가만히 두어도 향후7~8년안에 미군스스로 철군 할것을....... [12] 미군철수 2011-09-29 13384
1257 정덕용장로님의 헌신으로 거창고가 설립되다. [42] 인천댁 2015-10-07 11567
1256 임채일군~ 석연치 않은 대목이 한 둘이 아니라네, [14] 11분 2004-07-23 11003
» 2015, 어버이날 [43] 차우 2015-05-07 10620
1254 거고동문 교도소설립반대 서명에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8] 신독 2015-05-06 10329
1253 어둠 [27] 차우 2015-04-19 10091
1252 뉴욕에서 온 편지 [11] 김영조 2007-11-06 8047
1251 논어, 맹자, 대학, 중용... 서당식 성독 듣기.. [4] 무하유 2005-12-30 7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