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107
어제:
684
전체:
1,927,534

뉴욕에서 온 편지

조회 수 8048 추천 수 1676 2007.11.06 18:39:06

 

아래의 편지를 이곳 시간으로 새벽2시경에 읽고는 그냥 퍼다가 올렸었습니다.

제가 흥분을 했었는지 잠을 청해도 깊은 잠을 잘 수가 없었는데  지금(오후 7시)까지 깨어 있는데도

하나도 피곤칠 않답니다.  미국 손님에게도 친구 자랑을 했더니, '와우'....하더군요.

정선이에게 허락 받고, 이해가  조금 힘들 것 같아 영어를 몇개 덧 붙였습니다. 혹 틀리게 쓰였으면 댓글 달아 주세요..

Our Miracle lady, David's Mom!!!

 

*****

 

영조야, 너의 걱정과 위로 덕분으로 큰 사고없이 뉴욕 말통(Marathon) 퓌니쉬(finish) 했다. 다시 감사와 고마움을 전한다. 의사는 물론 주위 사람들이 그렇게 아픈 허리에다 연습도 안한 상태에서 말도 안되는 무리라고 내년에 하라고 말렸던 이유를 내가 뛰면서 느꼈지만 남구,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아픈 내 남편 위해 꼭 해 내고 말겠다고 고집 부리며 26.2마일(42.195k) 끝낸 기록 너한테 보낸다.

03:40 분에 일어나 진하게 스타벅스 커피를 내려 탄수화물이 필요하니까  베이글 센위치(Bagel sandwich)(계란+햄)를 만들어 꾸역꾸역 밀어넣고 진통제 먹고, 스트레칭하고,  몸도 마음도 쇄잔해 있는 날 좀 지켜 달라고 남구한테 부탁도하고, 소리없는 기도는 눈물을 닦게하고...... 05:40분쯤 달림이 언니가  날 픽업(pick up)해  출발지점으로 가는 버스를 타기위해 42가로 갔다. 출발점인 베르자노 네로 브리지에 07:00에 드랍(drop)이 되어 3시간을 지루하게 기다리다 곧 출발 한다는 방송을 듣고 다시 진통제를 털어 넣고 걱정스럽게 옆을 보니 한국 국기를 무겁게 들고있는 한인 달림이 회장이 있길래 내가 난생 처음 풀 마라톤에 참가했는데 책임지고 끝까지 같이 가 달라고 부탁 했더니  당연하다면서 걱정 하지 말라며 나를 안심 시켰다. 많이 고마웠다.  뿌웅...............출발 신호와 함께 나는 몇 분후에  삐익---전자 메트를 밟으며 앞으로 나갔다.  브리지가 업힐(up hill)이라 슬슬 더워지길래 추워서 겹겹이 입고온 옷을 하나씩 벗어 던지며 천천히 가볍게 아스팔트를 통통 튕기며 기분좋게 뛰었다.

5k-0:25:55 
물 한 모금 마시고 보니 어, 근데 회장이 어디로 사라졌다. 내가 좀 빨리 달린 탓이다.어차피 자신과 싸우는 경기니까 내 편한 페이스로 무리속에 한 맴버가 되어 달렸다.
10k-0:51:30
15k-1:18:06
20k-1:45:48
Half Marathon-1:51:49 이 정도로 간다면 보스톤 마라톤 자격을 딸 수 있겠구나 자만하면서 제발 허리야 아프지 말고 가  달라고 조심스레 한발씩 차고 나갔다.
25k-2:16:05
앗, 16마일을 반쯤 가는데 오른쪽 허벅지 부터 장단지 까지 크램프(cramp)가 심하게 와서 도저히 뛸수가 없었다. 완전히 스톱을 하면 통증이 더 심해지니까 나는 계속 걸었다. 한참을 걷다 포기 해야하나?   갑자기 영조가 한국 친구들께 소문을 내서 다 응원하고 있을텐데...하는 생각에  북어처럼 단단하게 경직된 다리를 용을 써서 달려봤다. 하지만 너무 아파서  달릴 수가 없어 걷는다. "남구야, 아빠야, 나랑 같이 뛰고 있는거지? 나좀 도와줘" 공연히 울먹이면서 땀이랑 범벅된 눈물을 면장갑으로 닦아내고 꼭 퓌니쉬(finish) 하고 말리라는 다짐과 함께 걷다 뛰다를 한 백번쯤 하면서 열심히 갔다.
30k-2:47:27
35k-3:20:45
이 지점쯤에서 사랑하는 아들이 지 친구들과 치어압(cheer up) 해주는 바람에 어디서 신기하게 힘이 생겨  아픈것 다 무시하고 마구 달렸다. 90가 센추랄 팍 안으로 들어가면서  다리를 절룩 거리며 또 걷는다. 이제 2마일 정도 남았으니 20분 정도만 가면된다. 뛰자.
40k-3:56:51
왼쪽에 테번 온더 그린(Tavern On The Green)이 보이고 정면에 골문이 버티고 서 있는데 그기가 또 업힐(up hill)이라 또 걷는다. Go lady! Go lady!! Come on.... Go Go....Almost there, Go.....  Push Push.......외치는 사람들 힘받아 힘껏 뛰어 끝을 맺었다.
Full Marathon-4:12:06
보스톤 마라톤 여자 55-59세 콸리파이(qualify) 타임이 4:15분이라 내년 보스톤 말통 자격 따냈다.

메달을 받아 키쓰하고, 목에 걸린 남구 반지에도 한없이 키쓰하면서 운동화에 달려있는 칩을 반납하기 위해 한참을 걸어 가는데 다시 심한 크램프와 함께 갑작스런 추위로  나는 메디칼 텐트(medical tent)로 옮겨졌다. 두 세시간 정도 치료와 휴식을 한 뒤 담요와 풋락크(foot locker??)가 제공하는 워밍업 플라스틱 가운을 겹겹이 두르고 집으로 한 발짝씩 발을 옮기면서 "이게 무슨 고생이야, 다시는 풀 안 뛸거야" 중얼거리며 돌아 왔는데 한 밤자고나니 여기저기서 보스톤 딴것 축하전화가 오니 이게 마약 같아서 또 나는 뛰겠지?

영조야, 등수가 궁금하다 했지?
남여 전체에서;15358등(39805명중)
여자 전체에서;3236등(12939명중)
남여55-59세에서;45등(2011명중)
뉴욕 한인클럽 여자중; 1등(몇명이 참석하던 다른 경기도 늘 일등한다. 한인 달림이가 200명 정도인데 조금씩 늘어 나고있다.)

언제나 건강 위해 열심히 운동하고 즐겁게 살고 남편한테 무조건 잘 해라. 그것이 널 위한 것이라면 웃을래?
Love you. We'll talk soon. Bye.



엮인글 :

김영조

2007.11.06 18:57:05
*.168.1.254

정선아,축하!!!!!!!!!!!!한다. 내년 보스톤 마라톤을 위해서 지금부터 건강관리 잘해서 대한민국 이름 한번 날려야겠다...가망 많네... 이런 형편에서도 중간하차하지 않고, 그것도 4시간만에 끝냈으니.... 아뭏던 알아 주어야 되. 그러니 남편 병간도 해 냈지.무조건 남편에게 잘하라고 해서 나도 노력하겠다만, 너의 백분의 일만해도 잘한다카겠다... 무엇보다도 아들 대우에게 큰 힘을 준 엄마가 자랑스럽구나. 장하다, 배 정 선!!!!!!

전상완

2007.11.07 09:40:29
*.168.1.254

선배님!!! 축하합니다.
어두운 긴 터널을 벗어나는 모습이 참 행복해보입니다.
저에게도 용기를 주네요......

배정선

2007.11.08 08:45:37
*.168.1.254

감히 이 큰 마당에 제 이름이 올라 있음을 보시는 분들 모두 용서 하십시요. 사실은 아무 자랑거리도 아닌데 친구 영조가 절 너무 사랑하고 염려해서 얼마전에 남편 잃은 절 cheer up 해 주려는 아름다운 마음 때문 입니다. 제가 지금은 친구들 사랑 먹고 살고 있는터라 이해 하시길 바랍니다.
전상완님은 몇회 후배신지 아픔이 있으신것 같은데 죽지만 않는다면 자기만의 돌파구가 꼭 있습니다. 더큰 용기내어 찾으셔서 이겨 내길 바랍니다. 축하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전상완

2007.11.08 09:42:06
*.168.1.254

안녕하세요?
저는 33회입니다.
저는 대구에서 천연염색을 하고있습니다.
친구의 도움으로 죽전만당의 죽전블로그에 저의 방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후배

2007.11.08 17:01:43
*.168.1.254

배선배님, 글 읽고 가슴이 먹먹해서...정말 저는 생상도 못할 것 같은데...사랑의 힘은 정말 큰가 봅니다..
선배님, 더 씩씩해지시고 더 힘내세요...사랑하는 이를 보낸 상실감을 딛고 일어서시는 모습..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김선배님께서도 건강하세요..우정이 부럽습니다..

하충효

2007.11.08 17:26:34
*.168.1.254

김선배님의 말씀처럼 글솜씨도 보통이 넘는군요.
두 분의 우정.. 보기 좋습니다^^

제로조

2007.11.08 21:07:38
*.168.1.254

후배님, 충효님, 감사합니다.... 동창끼리만의 우정이 아니고 온 동문들과의 정도 마찬가지로 짙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쁨과 슬픔을 허물없이 나눌 수있는 만당이 되기를 바랍니다....

Porn XXX

2010.03.04 12:56:38
*.92.189.14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270 가을 [4] 차우 2010-10-27 30998
1269 걱정마! 우린 박근혜계야 [4] 일보전진 2010-05-29 28014
1268 신성범의원에게 [32] 전성애 2014-11-28 22344
1267 거창군 사태 자료 안내 [26] 전성애 2015-01-14 19771
1266 [부고]류삼용(31회) 동문이 오늘아침(5/20) 세상을 떠났습니다. [1] 류재완 2015-05-20 19690
1265 역사에 비춰 본 거창고등학교 이야기 / 전성은 선생님 강연 [9] 졸업생 2010-06-29 19676
1264 하충효님께 질문합니다. [9] 충효사랑 2004-06-16 19475
1263 지금 거창에서는 2 [18] 수풀 2014-12-17 16327
1262 29회 신성범동문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44] 서명제안그룹 2015-07-13 16200
1261 21기 [3] 베토벤 최 2015-06-07 15160
1260 욜라 더우시죠? 씨원한 맥주 한 캔씩 어때요? [4] 딜팽이 2008-06-26 14562
1259 월트 교수의 착각 [17] 미군철수 2011-10-09 14304
1258 가만히 두어도 향후7~8년안에 미군스스로 철군 할것을....... [12] 미군철수 2011-09-29 13384
1257 정덕용장로님의 헌신으로 거창고가 설립되다. [42] 인천댁 2015-10-07 11567
1256 임채일군~ 석연치 않은 대목이 한 둘이 아니라네, [14] 11분 2004-07-23 11003
1255 2015, 어버이날 [43] 차우 2015-05-07 10620
1254 거고동문 교도소설립반대 서명에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8] 신독 2015-05-06 10329
1253 어둠 [27] 차우 2015-04-19 10091
» 뉴욕에서 온 편지 [11] 김영조 2007-11-06 8048
1251 논어, 맹자, 대학, 중용... 서당식 성독 듣기.. [4] 무하유 2005-12-30 7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