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727
어제:
1,354
전체:
2,403,646

파워 오브 원

조회 수 4395 추천 수 0 2011.01.02 15:44:31

 

 Last night I watched a good movie on TV.

I heard a powerful chorus and I want to share it with someone.

I'm very sorry to write in English. My computer can't sometimes write Korean....

 

 

 

 

 

줄거리

피케이(게이 위쳐 분)는 남아프리카에서 태어난 영국계 아프리카너. 농장주인 아버지가 죽고, 혼자남은 어머니마저 쓰러지자 어린 나이에 기숙사 학교에 보내진다. 학교내에서 유일한 영국인으로 독일계 아이의 호이포를 견디다 못해 오줌싸개가 되지만 줄루족 주술사에게 용기를 배운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바버톤의 할아버지께 돌아와 늘 외로움과 슬픔에 잠겨있던 피케이(사이몬 페톤 분)는 할아버지의 친구 독일인 박사님과 같이 지내면서 자연의 신비와 머리와 가슴을 쓰는 법을 배운다.

  독일인이기 때문에 감옥에 갇히게 된 박사님을 만나러 감옥을 드나들면서 흑인 기엘 피트(모간 프리먼 분)로 부터 권투를 배우고, 그들의 말을 하면서 흑인들로부터 환영을 받는다. 흑인들은 피케이를 전설에 나오는 레인 케이커 즉 비를 내리게 하고 갈등을 풀어주는 사람으로 생각한다.

  18살이 된 피케이(스티븐 도프 분)는 권투시합에서 우승하고 사랑하는 마리아(페이 메스터슨 분)를 만나게 되고, 호피 관장의 훈련을 받던 중, 드마기드온과 흑인거주지역에서 권투시합을 벌려 이기고, 기드온의 설득에 따라 그들을 변화시키기 위해 레인메이커가 된다. 배워야 평등도 가능하다고 생각한 피케이는 흑인을 위한 야학을 차리지만 좌절당하고 마리아도 죽음을 당한다. 피케이를 잡기위해 경찰과 광기에 사로잡힌 보타 상사가 흑인거주지역을 습격하자 간신히 살아남은 피케이는 물 한방울의 힘을 깨닫고 아프리카의 미래를 위해 기드온과 함께 떠난다.

  • 홍성진 영화해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210 게시판을 만든 목적 [9] 임채일 2004-05-16 4533
1209 국가 기밀이라는 핑계로 부정부패가 상상을 초월하는 국방분야 [14] 부정부패 2011-09-16 4518
1208 미국이 빨리 망해가는 이유 중에 하나. [12] 미국멸망 2011-08-16 4431
1207 그때 촛불들고 청와대로 간 사람 한사람도 없어요.. [3] 집단 테러 2008-06-29 4431
» 파워 오브 원 [6] who 2011-01-02 4395
1205 정력도 좋은 황장엽, 북한에서 공금 착복 후 탈출한 듯 [7] 정력가 2010-10-11 4380
1204 임영현 선배의 넘사스러운 거짓말에 대한 감상 [13] 하충효 2004-05-23 4335
1203 MB정부 들어 ‘고물가국가’ 전락 [21] 만성적물가폭등 2011-08-31 4323
1202 복지가 왜? 필요한가? [12] 복지국가 2011-02-09 4304
1201 유태인 집단의 덫에 걸려 국가 몰락을 재촉하는 미국... [10] 2011-08-11 4285
1200 롯데백화점에서 동창회를 열어드립니다! file [11] 롯데 2011-08-12 4257
1199 "부귀영화 누리려면 변호사 하겠지만..." [4] 부귀영화 2010-09-23 4204
1198 한국 농산물도 이미 방사능 오염됐다고 생각됨 [10] 방사능 2011-04-07 4183
1197 구약 단상 [11] 두분의대화 2011-01-15 4182
1196 조선일보가 수십년만에 처음으로 기업 편(광고주)을 들지 않고 사실을 보도 했다. [7] 처음으로 2011-01-18 4156
1195 오창성(14회) 동문, 화선지에 옮긴 성경 (한국 기네스 도전)| [6] 栢岩 2010-09-06 4141
1194 퍼왔음:NLL [11] 2010-11-29 4139
1193 자업자득 때문에 피 할길이 없다. [9] 자업자득 2011-02-12 4132
1192 사상의 은사, 리영희 [5] 일보전진 2010-12-05 4110
1191 창의란 무엇인가? [11] 창의 2011-08-12 4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