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205
어제:
1,618
전체:
2,438,062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준 조중동 그들은 대학을 가지고 있다. 조선일보 사주는 Y대학을 가지고 있고

동아일보는 K대학을 가지고 있고, 중앙일보는 S대학을 가지고 있다. 이중 특히 입시비리가 심한곳이

Y대학과 K대학이다.

 

이들은 돈벌이에 눈이 어두워서 고려대학은 우수학생 뽑는다는 핑계로 고교등급제라는 핑계를내세워 대학 입학 전형시

부가점수를 출신 학교별로 차등화시켜서 특수 목적고 출신학생이 유리하겠끔 하고 있다.

이는 우수학생을 뽑기위한것이 아니고, 입학 직후 대학에 기부금을 많이 낼 수 있는 부유층 자녀가 

대부분인 특수 목적고 학생들을 최대한 많이 선발하기위한 수법이다. 

고려대학교는 신입생 입학 안내서에 대학교 발전 기금을 내라는 안내장(통보장)을 함께 동봉하여 학부모에게 안내하고 있다.

 

그리고 Y대학이라고 하면 XX우드 박사 집안이 몇대를 걸쳐서 가지고 있다가 조선일보 사주에게 팔고 한국에서 완전히 철수를 한후로 Y대학은 해마다 기부금 입학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조선일보의 힘을 믿고서 공공연하게 TV토론에 까지 나와서 주장한 대학이고,

해마다 의대, 치대, 법대,상대, 예능계 등등의 입학과  편입학시 비리가 있다고 온갖 좋지못한 소문이 많이 나돌고 있는 대학으로 전락한지 오래인 대학이다.

 

그 대표적인 예가 몇년전 Y대학 총장 부인이 치과대학 편입학시 입학을시켜주겠다고 어느 학부모로부터 몇억원을 요구하여 받고서 편입학시험을 본 여학생이 떨어지자 돈을 돌려주지 않고 있다가 ,돈을 돌려주지 않는다고 화가난 학부모가 고소를하는 바람에 들통이 난 사건이 있음을 우리는 언론 보도를 통해 잘 알고 있다.

 

그 당시 시중의 사람들은 준 돈이 너무 적어서 떨어졌을 것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았다.

 

이들 Y대와 K대학은  돈벌이에 미친 것들처럼 온갖 수작을 노골적으로 행하고 있으며,

조중동이 이명박씨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고 난 후에는, 겁나는 것이 전혀 없는지.. 안하무인 아예 터 놓고

대학 입시와 편입학 비리를 저지러고 있다는 소문이 여기저기서 난무하고 있다.

.............................................................................................................................

 

대입 전형도…등록금도… '학교 마음대로'

불공정 판치는 대학가
고대, 법원 '고교등급제 위법' 판결에도 '배째라식' 대응
'입학사정관제 트위터' 파문·등록금 유용 등 공정성 논란 확대

이창호기자 chang@sphk.co.kr
 
대학이 요지경이다. 학생 선발부터 대학 전형료나 등록금까지 마음대로 주무르고 있다. '공정'해야 할 대학에서 여기저기 '불공정'한 행태들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법원은 지난 2008년 말 고려대 수시 모집 전형을 두고 불거진 고교 등급제 의혹과 관련, '고려대가 사실상 고교 등급제를 적용했다'고 인정했다. '학생 간의 차이를 보정한다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그 방법이나 절차에서 재량권을 벗어난 위법'이라며 고려대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소송을 제기한 학생들에게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고려대는 '판결에 수긍할 수 없다'며 즉각 항소 의사를 밝히고 있다. 보정 산식의 구체적인 내용을 '영업 비밀'이라는 이유로 밝히지 않고 있고, 관련 전형 자료도 제출하지 않았다.

대학 입시에서 거의 '자기 멋대로' 학생들을 선발하고 있는 상위권 주요 대학들의 관행을 어느 정도 바로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기대하고 있지만 과연 어떤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입학 사정관 전형이 확대되면서 대학 입시의 공정성 논란이 더윽 커지고 있다.

연세대는 지난 13일 부랴부랴 입학 사정관 1명을 교체했다. 모 스피치 교육업체 대표 김모씨가 트위터로 지인에게 '형, 혹시 연세대 수시 접수하면 연락해 주세요. 집 사람이 입학 사정관이니 후배 덕 좀 보시죠'란 메시지를 보낸 것이 알려지면서 진화에 나선 것이다.

온라인을 통해 김모씨의 트위터 메시지가 퍼져 나가면서 네티즌들이 '어떤 특혜를 준다는 것이냐'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대학 입시의 공정성 논란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그러자 연세대는 '실제 부정 청탁은 이뤄진 사실은 없었다'며 입학 사정관제의 신뢰성을 지키고자 김씨의 아내를 모든 입시 평가 전형 업무에서 배제했다.

이런 메시지가 트위터로 오갈 정도면 '영업 비밀'로 치부되는 일부 대학들의 입시 전형에 '학교 마음대로'라는 불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입학 사정관제는 정치권에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나라당 홍준표, 정두언 의원이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려던 새로운 공무원 채용 방식이 불공정한 '현대판 '음서제도'란 비난과 함께 개정된 것처럼 입학 사정관제 역시 '음서제'나 다를 바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입학 사정관제는 도입 3년째를 맞았지만 여전히 공정성 논란에 휩싸일 만큼 이해와 공감대가 부족한 상태다. 입학 사정관의 자격부터 사정 방법 등도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일부 대학은 학생 교육의 질적 향상을 위해 써야 할 등록금 등을 떡 주무르듯 마음대로 전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홍익대의 경우 부속 초·중·고를 이전하기 위해 학교 등록금 계정에서 35억원을 불법 지원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사립대학 회계정보 시스템 누리집에 공개된 '2006년 법인 대학 결산' 자료에 따르면 홍익대는 그해 성미산 인근의 토지 구입비로 578억700만원을 지출한 반면 학교 법인은 토지 매입에 돈을 쓰지 않았다. 학교 법인이 아닌 홍익대가 교비로 부지를 구입한 것이다.

현행 사립학교법은 대학의 돈을 부속 학교를 포함한 다른 학교 관련 업무에 쓰지 못하도록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지만 홍익대는 학생들의 등록금 등이 포함된 교비로 부속 학교의 이전 토지를 구입함으로써 대학 재정은 줄어들고, 학교법인의 재산은 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홍익대는 부속 학교들의 이전이 마무리되면 대학이 예전 부속 학교 땅을 쓰기 위해 비용 정산을 하면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속 학교를 이전한 터나 현재 학교 땅이 모두 학교 법인의 재산인 만큼 법인과 대학이 합의만 하면 별도의 계약서를 만들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사립학교법을 무시하고 교비와 법인의 돈을 뒤섞여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이 뿐 아니라 최대 수십억 원의 대입 전형료 역시 대학 마음대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5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임해규 의원실이 전국 국공립·사립대학의 2010학년도 대입 전형료 수입 내용을 분석한 결과, 각 대학의 지난해 전형료 수입은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이었으며 학교 홍보비나 직원 연수비, 심지어 공공요금 납부에도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형료 수입이 많은 학교는 주로 서울지역 사립대로 중앙대 62억7700만원, 고려대 61억6900만원, 성균관대 60억7800만원, 한양대 58억2700만원, 단국대 48억7000만원 등이었고 홍보비로 고려대는 20억7000만원, 단국대 15억5000만원, 중앙대 13억7000만원, 성균관대 11억3000만원, 한양대 10억8000만원을 지출했다.

임해규 의원실은 "전형료를 홍보비에 투자한 것이 정당한 용도인지 의문"이라며 "특히 이들 사립대학은 전형료의 다른 지출 항목은 일체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 주머니에 들어온 돈이니 내 마음대로 쓴다는 '불공정한' 발상의 씀씀이를 보이고 있다.

공공요금을 지원 받는 국공립 대학이 수험생의 전형료로 공공요금을 낸다는 것 만 봐도 대학의 수입 지출 구조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다.

2011학년도 대학 신입생 수시 경쟁률은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중앙대 의학부는 무려 252.9대1의 경쟁률을 보일 정도였다. 경쟁률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전형료 수입이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든 국민들은 대학이 진정으로 '공정'해지길 바라고 있다. /스포츠한국

엮인글 :

onezax

2018.02.05 01:46:24
*.231.105.182

ucaxin

2018.02.05 03:18:52
*.103.56.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 대학입학과 편입학시 온갖 비리를 저지러고 있는 대학 [2] 입시비리 2010-09-25 4080
1189 한국도 90년대~ 현재까지 갑상선암 발생이 대폭 증가했다는데..그 원인은? [1] 갑상선암 2011-03-20 4071
1188 방사능 극동지방 모두 피해 입는다 [11] 인터뷰 2011-03-29 4063
1187 검찰 파업의 속사정 [13] 속사정 2011-06-04 4016
1186 삼성그룹과 이 대통령이 미국식 영리병원 포기않고 계속 추진 [15] 영리병원 2011-09-01 3942
1185 불쌍한 한국인들 [5] 한국인들 2011-01-14 3923
1184 한국사회의 악의 축으로 성장하고 있는 유일신을 믿는 기독교!! 이슬람교와 똑 같다. [6] 기독교 2010-10-09 3915
1183 이명박정부 3년, 소득은 줄었는데 물가 급등 [9] 물가폭등 2011-08-08 3902
1182 조선일보는 미국에서 하는 것은 다 좋은 것이란다 [6] 사대주의사상 2010-12-06 3896
1181 죄 없는 사람을 두번씩이나 모함하는 검사들은 누가 잡아 넣습니까? [1] 훌륭하신 검사들 2010-12-23 3886
1180 북한이 폐쇄사회라면서 어쩌면 그렇게도 잘아는지, 허위 소설을 쓰는 한국의 보수들 [11] 우습다 2011-02-11 3858
1179 미국 국민 90%는 지난 35년간 실질 소득이 오히려 1% 감소. [14] 미국 2011-06-21 3830
1178 이명박정권의 경제성장은 명박이 덕택이 아니고, 오로지 가까이 있는 중국 덕분이다. [4] 경제성장 2010-11-23 3772
1177 향후 5년간 중국의 경제성장은 과거 5년간 10%대성장에서 9%대로 낮아질듯 [10] 중국경제성장 2011-03-06 3760
1176 갈수록 심각해져 가고 있다. [7] 심각해짐 2010-11-27 3759
1175 한국은 지역 감정이 아주 심한나라 [8] 고질병을 인정함 2011-01-03 3755
1174 시골 의사 박경철:..도청직원이 공관 가사일 하신게 제일 목에 걸립니다 ...” [6] 시골의사 2010-08-25 3752
1173 전덕애 선생님의 건강을 위하여.... [11] 김영조 2006-10-15 3739
1172 백영고 차기 교감을 선임할데 대하여 [5] 박남수 2005-11-30 3734
1171 조창섭 목사님 별세 [11] 총동문회 2007-02-25 3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