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JookJun on Twitter
      만당 최신 글
      만당 최신 댓글
counter
오늘:
609
어제:
695
전체:
1,871,567

야생사과/나희덕

조회 수 5914 추천 수 73 2009.05.19 12:53:11

 

 

 

 

 

 

 

야생사과 / 나희덕

 

 

 

   어떤 영혼들과 얘기를 나누었다

  붉은 절벽에서 스며 나온 듯한 그들과

  목소리는 바람결 같았고
  우리는 나란히 앉아 지는 해를 바라보았다

  흘러가는 구름과 풀을 뜯고 있는 말,
  모든 그림자가 유난히 길고 선명한 저녁이었다

  그들은 붉은 절벽으로 돌아가며
  곁에 선 나무에서 야생사과를 따주었다

  새가 쪼아먹은 자리마다
  까만 개미들이 오글거리며 단물을 빨고 있었다

  나는 개미들을 훑어내고 한 입 베어 물었다
  달고 시고 쓰디쓴 야생사과를

  그들이 사라진 지평선,
  내 등 뒤에 서 있는 내가 보였다

  바람 소리를 들었을 뿐인데
  누군가 건네준 야생사과를 베어 물었을 뿐인데

 

 

 

- 월간 『현대문학』 2008년 2월호

 

 

 


 

누군가 건네준 야생사과를 베어 물었을 뿐인데, 나는 갑자기 나를 벗어난 순간과 조우한다.

이름도 얼굴도 없이 나는 여기 있다.

지평선을 향해 앉아 있지만, 나는 나를 바라보고 있는 등 뒤의 나를 본다.

노을이 스미는 야생사과는 쭈글쭈글했을 것이다.

볼이 바람에 패인 얼굴 같았을 것이다.

존재의 깨어남은 언제나 달고 시고 쓰디쓴 과정을 통해 얻어진다.

 

박형준 시인

 

엮인글 :

농주

2009.06.07 09:37:01
*.139.112.68

붉은 벽. 절벽을 오르는 붉은 야생사과는 개미와 새들만의 천국. 나희덕 특유의 심성깊은 통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어머니의 입숟가락 농주 2011-09-19 39565
82 금연당 가입 [1] 采日/33 2010-12-30 5183
81 밥 세 숟가락에 설탕 한 숟가락씩 먹는 셈이라니.. [1] 농주 2010-06-18 5199
80 먼 기다림 - 보따리대장 나가신다 농주 2010-06-08 6080
79 김수현 작가는 왜 뿔이 났을까 [4] 采日/33 2010-02-06 12374
78 어머니가 만드는 '옛날 곶감' 농주 2009-11-29 6996
77 시골와서 농사 짓고 사실래요? [1] 농주 2009-11-28 3932
76 일흔 셋 시골노인의 네티즌 입성기 [2] 농주 2009-06-13 9575
» 야생사과/나희덕 [1] 심심이 2009-05-19 5914
74 꽃으로 피어나다. 어머니 날. 농주 2009-05-13 4357
73 세간법으로 읽는 - 재앙과 파국의 대한민국 농주 2009-02-03 10290
72 페트병에 오줌 싣고 전철을 타다 - 미래청년 심.원.보. [1] 농주 2008-12-12 35487
71 [re] 페트병에 오줌 싣고 전철을 타다 - 미래청년 심.원.보. 농주 2008-12-12 15443
70 <100일학교> 아이들과 보낸 8박9일 [1] 농주 2008-10-24 7546
69 혼자 한 준공식 - 생명살이 뒷간 농주 2008-10-13 3964
68 내 창의력과 손 재주와 집중의 시간을 돈 주고 버릴 수는 없었다. 농주 2008-10-12 3625
67 [TV특강] 전희식의 생명살이 농부이야기 농주 2008-09-27 4020
66 생명살이 농부이야기 - 티브이(TV) 특강에 출연합니다. [2] 농주 2008-09-10 4146
65 재경 동문 회장 인터뷰 기사 [2] 전쌍식 2008-08-21 4680
64 <호오포노포노의 비밀> 이야기 입니다. 오류로 부터 벗어나는 길이지요 농주 2008-08-15 3441